변찾사변호사를 찾는 사람들변찾사 포인트 및 파인더토큰 이용안내

본문 바로가기

SEARCH

검색을 통해 나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찾아보세요!

관심분야(0/3)

    • 지역

    • 성별

    이슈
    연예인의 학위 논란 잔혹사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지난 2009년 조선대에서 발표한 석사 학위를 받은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가 표절이라는 의혹을 제기되어서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가 그 근거였는데요. 이 사이트에서 검색 하였을 때 홍진영이 쓴 논문의 표절률은 74%에 이르고, 논문 전체 문장 556개 중 6개 어절이 일치하는 동일 문장이 124개, 표절로 의심되는 문장은 365개나 된다고 합니다.

    by 변찾사 법무팀 · 5 개월전

    조회수 74 좋아요 1 즐겨찾기 0

    첨부이미지

    (이미지 출처는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이미지 입니다)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지난 2009년 조선대에서 발표한 석사 학위를 받은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가 표절이라는 의혹을 제기되어서 핫이슈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가 그 근거였는데요. 이 사이트에서 검색 하였을 때 홍진영이 쓴 논문의 표절률은 74%에 이르고, 논문 전체 문장 556개 중 6개 어절이 일치하는 동일 문장이 124개, 표절로 의심되는 문장은 365개나 된다고 합니다. 


    홍진영이 석·박사 학위를 받은 조선대 무역학과에서 근무했었던 A 교수가 언론과 나눈 인터뷰를 통해 "부끄럽다. 지금이라도 양심을 걸고 밝히고 싶다"며 "홍진영씨의 석사 논문 표절률이 74%라는 기사는 틀렸다. 74%가 아니라 99.9%다. 학교에서 홍진영 씨를 본 적이 거의 없다. 석사 논문과 박사 논문 모두 가짜"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홍 씨의 학부와 석사, 박사까지 모든 과정의 학점을 준 경험에 비춰봤을 때, 해당 논문들은 모두 거짓이라고 증언할 수 있다"며 "홍씨의 부친이 같은 학교 교수라 입김이 작용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혜수 또한 지난 2001년 성균관대 언론대학원에서 받은 석사학위 논문 ‘연기자의 커뮤니케이션 행위에 관한 연구’가 2013년 표절 논란에 휘말리자 이를 반납했고. 개그우먼 김미화 역시 2011년 성균관대 언론대학원에서 받은 석사 학위 논문 ‘연예인 평판이 방송 연출자의 진행자 선정에 미치는 영향’이 일부 표절 지적을 받은 바 있습니다.


    2018년에는 가수 조권도 경희대 석사 학위 취득과정에서 논란이 있었고, 다음해에는 동신대학교 연예인 특혜논란이 있었는데 비투비 멤버 서은광, 육성재 전 비스트 현 하이라이트 멤버 윤두준, 용준형, 이기광이 특혜를 받았다고 발표했습니다. 동신대학교에서는 연예인들이 수업을 듣지 않았는데도 출석을 인정해 주었는데, 결론적으로 교육부에서는 이들에 대한 학점 및 학위를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럼 여기서 든 의문점은, 연예인들은 이렇게까지 하며 학위를 취득하려고 하는 걸까요? 


    남자 연예인의 경우 군 입대 연기 목적이 가장 큽니다. 한창 활동할 시기인 20대 시절, 병역을 미룰 수 있는 가장 손쉽고 대중의 저항이 적은 방법이 바로 ‘학업’인데요. 그래서 적잖은 연예인들이 본업과 연관된 연극영화과가 아닌 일반학과를 전공하는 예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여성 연예인들은 군 입대 이유가 아닌 지적 갈증을 채우기 위해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연예 활동으로 공부할 때를 놓친 것에 대한 보상심리에서 비롯됐다 할 수 있겠는데요.


    앞으로는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수업도 받지 않고 학점을 받는 행위나 논문표절을 눈감아 주는 행위는 자제해야 된다는 입장이 대다수입니다. 대학은 학교를 알리기 위해 스타를 영입하고 이를 대가로 학점과 학위를 마구 주었지만 학교는 공평해야 합니다. 누구라도 동일한 조건에서 이뤄낸 성과가 부여되어야 할 것이며 이번 기회에 이제 더는 유사한 사건이 벌어지지 않도록 학교를 향한 강한 제재가 절실해 보입니다. 


    최근 본 변호사 (0)

    최근 본 변호사가 없습니다.

      최근 본 상담사례 (0)

      최근 본 상담사례가 없습니다.

        가까운 변호사

        가까운 변호사가 없습니다.